PRESS RELEASE

[기사] [단독] 전지윤 "'뚝딱이의 역습' 왜 나갔냐고요?"

그룹 포미닛 출신 싱어송라이터 전지윤이 다시 한 번 무대에서 춤을 춘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본지는 최근 서울 강남구 모처에서 전지윤과 단독 인터뷰를 진행했다. 오랜만에 마주한 그는 "최근 '뚝딱이의 역습' 출연을 비롯해 작곡 등 하고 있는 일들이 너무 많아서 정신 없는 시간을 보냈다. 프로그램에 출연 하면서 '이것만 하고 쉬어야지' 했는데 막상 그게 안 되더라"는 근황을 전하며 미소를 지었다.

가수 전지윤이 최근 서울 강남구 모처에서 본지와의 단독 인터뷰를 진행했다. 한국일보 DB

그룹 포미닛 출신 싱어송라이터 전지윤이 다시 한 번 무대에서 춤을 춘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본지는 최근 서울 강남구 모처에서 전지윤과 단독 인터뷰를 진행했다. 오랜만에 마주한 그는 "최근 '뚝딱이의 역습' 출연을 비롯해 작곡 등 하고 있는 일들이 너무 많아서 정신 없는 시간을 보냈다. 프로그램에 출연 하면서 '이것만 하고 쉬어야지' 했는데 막상 그게 안 되더라"는 근황을 전하며 미소를 지었다.

지난 2016년 포미닛을 탈퇴한 뒤 솔로 및 작곡가로서 음악 행보를 이어왔던 전지윤은 지난달 종영한 엠넷 '뚝딱이의 역습'에 출연하며 반가운 근황을 알린 바 있다.

전지윤의 '뚝딱이의 역습' 출연은 예상 밖의 행보였다. 이미 국내 가요계를 휩쓸었던 인기 걸그룹의 멤버로 활약했던 경험이 있던 그가 춤에 자신이 없는 출연자들과 나란히 경연에 참가한다니, 그의 행보에 물음표가 붙은 것은 당연했다.

"'뚝딱이의 역습' 출연, 현타 왔지만..."

전지윤은 '뚝딱이의 역습' 출연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이유로 팬들을 꼽았다. 그는 "방송에서 워낙 얼굴을 안 비추다 보니 목말라 하시는 팬분들이 계실 것 같았다"며 "출연 자체로 재미도 있을 것 같고 팬분들도 좋아하시겠다는 생각에 출연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출연 이후 경연 과정이 순탄치만은 않았다는 설명도 이어졌다. 이미 얼굴이 많이 알려진 걸그룹 출신 출연자라는데에서 오는 부담이 적지 않았기 때문이다.

"(무대를) 할 때 마다 현타가 오고 굉장히 부담스러웠어요. 처음에는 '어떡하지' 하면서 모자도 푹 눌러써서 얼굴도 안 보이게 가고 그랬거든요. '날 드러내고 싶지 않다'는 느낌이었어요. 그런데 점점 연습을 하고 무대를 준비하다 보니 나중엔 저도 푹 빠져서 너무 재미있게 해냈던 것 같아요. 감회요? 완전 남달랐죠. 개인적으로 행사나 공연을 통해 춤을 추고 노래를 하는 건 계속 해왔지만 솔로 활동이 아닌 팀 활동은 오랜만이었잖아요. 그룹 활동을 해봤었기 때문에 언젠가 또 한 번 그룹으로 (무대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거든요. 역시나 다 같이 뭔가를 하니까 재미있더라고요."

한 때 K팝 걸그룹 시장을 호령했던 같은 팀 멤버의 예상치 못한 행보를 본 포미닛 멤버들의 반응은 어땠을지도 궁금해졌다. 이에 전지윤은 쑥스러운 미소를 지으며 "왜 나갔냐고 하더라"고 입을 열었다.

"'너한테 독이 될 수도 있는거 아니냐. 네가 뚝딱이가 아닌데, 괜히 이미지가 그렇게 되는 거 아니냐'고 했었죠. 걱정 반 기대 반으로 저를 바라봤던 것 같아요. 그런데 막상 나오는 거 보니까 귀엽다고, 잘 나온 것 같다고 하더라고요. 하하"

"댄스 가수 활동 계획 NO, 부담스러워"

포미닛 활동 당시 '뮤직' '아이 마이 미 마인' '미쳐' '이름이 뭐예요?' '거울아 거울아' 등 파격적이고 파워풀한 퍼포먼스가 돋보이는 댄스곡 위주의 활동을 펼쳤던 전지윤은 2016년 솔로 가수로 전향한 이후 이전과는 180도 다른 음악색으로 활동을 이어왔다.

솔로 활동에서 댄스 퍼포먼스가 전무했던 상황 속 팬들이 아쉬움이 컸던 만큼 '뚝딱이의 출연 이후 전지윤의 음악적 변화를 기대하는 추측이 이어지기도 했다. 하지만 전지윤은 "그런 계획으로 출연한 건 아니"라며 손을 내저었다.

"프로그램에 출연하기 전에 춤에 흥미가 떨어진 상태였어요. 몇 년 동안 계속 춤을 춰왔기 때문에 춤을 좋아하면서도 '춤을 춰야 하나'라는 심리 상태였죠. 그러던 중 기회가 생겨서 재미있겠다는 마음 하나로 출연을 했는데 마치 제가 춤에 아주 열정이 깊은 것처럼 비춰져서 솔직히 조금 부담스러운 면도 없지 않아요. (웃음) 팬분들이 오해를 하시던데, 이걸 끝내고 다시 댄스 가수로 활동하기 위해 출연한 건 아니에요. 물론 앞으로의 일은 모르는 거지만. 제가 쓰고 있는 곡들이 감성적이라 적어도 지금은 아닐 것 같아요."

대신 전지윤은 홀로서기 이후 지난 6년간 그랬듯 자신만의 감성을 담아낸 노래로 대중의 마음을 훔칠 계획이다. 싱어송라이터로서 작사·작곡은 물론 프로듀싱까지 직접 소화하며 전방위적 음악 활동을 펼치고 있는 그는 "그래도 가수로 한 번 시작한 이상 내가 하고 싶은 음악을 자유롭게 하면서 살다가 언젠가 한 번 (음악으로) 일을 내야 하지 않겠나. 그런 자신감이 있다"며 웃음을 터트렸다.

※ 전지윤의 인터뷰와 스타들의 더 많은 이야기는 유튜브 '덕질하는 기자' 채널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홍혜민 기자
목록